세계적 학술지에 연세의대 이식외과팀 논문 기재
세계적 학술지에 연세의대 이식외과팀 논문 기재
  • 김영숙 기자 kimys@kma.org
  • 승인 2001.04.23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의대 이식외과팀(김유선, 문장일, 김순일, 박기일)의 논문이 영국에서 발간되는 세계적 의학전문잡지 란셋 4월14일자에 게재됐다.

논문은 `신이식 후 신기능의 지표로써 수여자 몸무게에 대한 공여신장무게 비율의 의미'. 내용은 신장이식 후 이식 신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가지 인자 중에서 급성 거부반응의 발생을 통제한 상태에서 KW/BW ratio(수여자 몸무게에 대한 공여신장무게의 비율)가 이식 후 1년, 2년, 3년 되는 시점에 신장기능의 3대 지표인 혈중 크레아티닌, 크레아티닌청소율, 요단백배출 모두에 통계적으로 의미있는 영향력을 발휘하며 이 비율이 높을수록 이식신의 기능이 좋은 상태로 잘 유지되며, 이런 영향력은 시간이 지날수록 꾸준히 증가한다는 사실을 통계적으로 증명하여 이제까지의 가설과 추측을 처음 증명한 것이다.

이로써 이식 준비시 공여신장의 신원 용량을 비침습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방사선적인 검사의 개발이 필요하며, 면역학적으로 같은 조건이면 신장이식의 공여자와 수여자의 체격의 크기도 함께 고려해야 이식신의 기능향상을 도모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는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