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라이셀' 가격협상 또 연기
'스프라이셀' 가격협상 또 연기
  • 신범수 기자 shinbs@kma.org
  • 승인 2008.04.11 18:2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회의장 난입…차후 일정도 못정해

백혈병치료제 스프라이셀의 가격을 정하려던 정부측 회의가 시민단체의 반발로 인해 시작도 못하고 무기한 연기됐다.

11일 보건복지가족부 약제급여조정위원회는 이 약의 가격을 직권 결정하기 위한 2차 회의를 열려고 했으나 회의장에 난입한 시민단체 회원들의 시위로 무산됐다.

이에 앞서 시민단체측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다국적제약사에게 휘둘리고 있다"며 "약가결정을 위한 기준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회의 연기를 선언한 이성환 약제급여조정위원회 위원장은 "약가결정 기준을 만들어가고 가도 있으니 향후를 주시해 달라"고 밝혔다. 차후 일정은 이 날 정해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