全회원 회비납부 협조 당부
全회원 회비납부 협조 당부
  • 오윤수 기자 kmatimes@kma.org
  • 승인 2000.02.21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뭉쳐야

아무리 급하고 중요한 일이 있더라도 재정(財政)의 뒷받침 없이는 사업을 추진하기 어렵다. 의약분업을 놓고 작년 한해동안 의료계 내부에서 조차 갈등이 표출되면서, `회비납부 거부'라는 극한 상황에 이르러 급기야 회무 운영에도 다소 어려움을 겪었다. 분업으로 인한 의료계 빅뱅을 눈 앞에 둔 시점에서 의협 살림을 책임질 신임 안 민(安 民·서울 중랑구의사회장)재무이사의 포부를 들어봤다.

“의료계가 당면한 최대 현안은 정부가 추진하려는 잘못된 의약분업안을 바로잡고, 의료보험제도의 근본적인 개선 등 기존의 의료체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만큼 매우 중요합니다. 이처럼 의협이 어려운 난제들을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도록 전국 7만여 회원이 100 퍼센트 회비를 납부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립니다.”

지난해 일부 회원들이 회비 납부에 동참하지 않은 것은 정부의 의료정책에 대한 회원들의 답답한 심정에서 표출된 것이라고 지적한 安이사는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기대고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전국 7만여 회원을 위한 단체입니다. 따라서 김두원회장을 비롯한 전 임원진은 힘과 지혜를 모아 회원들의 권익을 신장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그러자면 회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며, 회무운영에 대한 질타와 격려도 겸허히 수렴해 업무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安이사는 “어려울수록 단결해야 한다”며 회비납부에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의약분업과 의료보험제도의 대변혁을 눈앞에 둔 시점에서 의협이 회무를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서는 많은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전국 각지에서 정성어린 성금(의쟁투)이 답지(遝至)하고는 있지만, 대국민 홍보나 정책개발 등에 상당한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판단됩니다.”

安이사는 “현재의 상황으로 비추어 볼때 회비인상의 필요성은 피부로 절감하고 있지만, 만일 회비를 인상할 경우 전체 회원의 이해와 공감을 반드시 얻어야 한다”며 짧은 임기지만 회원을 위해 정성과 최선을 다하겠다는 강한 소신을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