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민성 장 증후군20대에 많아
과민성 장 증후군20대에 많아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01.06.22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민성 장 증후군'의 증상빈도가 서울 거주자와 20대 젊은층에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의대 이오영(소화기내과)교수팀이 최근 발표한 '한국인에서 과민성 장 증후군 증상의 빈도 및 그 양태'라는 논문에 의하면 배가 아프고 더부룩하며 변비나 설사를 동반하는 '과민성 장 증후군'의 증상빈도가 남녀 차이는 유의하지 않았으나 18~29세 청년층 10명중 1명(105%)꼴인 것으로 나타나 30대 56%, 40대 42%, 50대 72%에 비해 가장 높은 연령층으로 조사됐다고 지적했다.

지역적으로는 서울 거주자가 116%를 기록, 인천,경기 56%, 대전,충청 48%, 광주,전라 47%, 대구,경북 31% 부산,경남 29% 등 타지역군에 비해 2~4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민성 장 증후군을 갖고 있는 사람 10명중 3명(286%)만이 의료기관을 방문했으며 이중 455%가 배의 통증으로 318%가 복부 불쾌감을 호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교수는 "서울과 20대 젊은 층에 과민성 장 증후군이 높은 원인으로 '스트레스'와의 연관성을 고려 중이지만 보다 정확한 원인에 대해 추가적인 연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혀 추가적인 연구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