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보셨나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을 보셨나요?
  • 윤세호 기자 seho3@kma.org
  • 승인 2009.05.22 10:2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을 그린 화가, 르누아르'전 28일부터, 광화문 서울시립미술관서

습작. 토르소, 빛의 효과/1875∼1876년, 오르세 미술관 파리.

장미를 든 가브리엘/1911년, 오르세 미술관 파리.

 

'비극적인 주제를 그리지 않은 유일한 화가'라고 일컬어지는 빛과 색채의 마술사 오귀스트 르누아르. 인상주의 회화의 선구자로 불리는 그의 유화 67점과 드로잉 등 98점을 포함해 총 118점의 작품이 선보이는 국내 최초ㆍ최대 규모의 회고전이 5월 28일부터 9월 13일까지 광화문 시립미술관에서 열린다.

전시 보험가액이 무려 1조원에 이른다는 이번 전시는 프랑스 오르세미술관ㆍ오랑주리미술관ㆍ미국 워싱턴 내셔널갤러리 등 세계 40여곳의 갤러리와 개인 소장자들이 작품을 내보였다. '행복을 그린 화가 - 르누아르'전은 8개의 컨셉으로 구성된다. ▲일상의 행복 ▲가족의 초상 ▲여성의 이미지 ▲욕녀와 누드 ▲르누아르와 그의 화상들 ▲풍경화와 정물화 ▲르누아르의 종이 작품 ▲알베르 앙드레가 본 르누아르 등 초기부터 말기까지 그의 작품 전 생애를 보여주고 있다.

반짝이는 색채와 빛으로 가득 차 있는 현실생활의 단편을 그린 전형적인 초기 인상파 그림, 1880년 인상파와 결별 후 초상화와 인물, 특히 엄격한 기법을 중시한 여인상 등을 그린 다양한 작품을 볼 수 있다. 어느 작가에게 사연이 없을까마는 말년에 만성류머티즘으로 붓을 손가락에 묶고 그림을 그려야 했던 오귀스트 르누아르. "그림은 즐겁고 유쾌하고 예쁜 것이어야 한다"는 그의 철학이 담긴 명작들을 보면서 한번 상상해보면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