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제약,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트루패스' 출시
중외제약,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트루패스' 출시
  • 이정환 기자 leejh91@kma.org
  • 승인 2009.09.09 10:2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과 유효성을 동시에 충족하는 알파차단제 '최초'
다각적인 마케팅활동 전개 "300억원대 블록버스터 육성"

빠르고 강력하면서도 안전한 전립선비대증 치료제가 새롭게 발매됐다.

중외제약은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트루패스(THRUPAS)'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한다고 9일 밝혔다.

전립선비대증은 중년 이후 남성에게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전립선이 비대해지면서 요도를 압박해 배뇨장애를 유발하는 질환이다.

이같은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현재 시장에는 전립선을 둘러싼 근육을 이완시켜 주는 알파차단제와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는 약물인 5알파환원효소제가 주로 사용된다.

이번에 중외제약이 출시하는 트루패스는 알파차단제에 해당되며 전립선비대증에 수반되는 배뇨장애에 주로 작용하는 'α1A 수용체'를 선택적으로 차단해 요도의 긴장을 이완시켜 배뇨장애를 치료하는게 특징이다.

이에 대해 김청수 울산의대 교수(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전립선에는 α1A 수용체가 주로 분포하고 있으며 혈관에는 α1B 수용체, 방광에는 α1D 수용체가 각각 위치하고 있지만 전립선비대증 치료를 위해서는 약물이 α1A 수용체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일본에서 실시한 임상결과에 따르면 트루패스는 기존 비선택적 알파차단제(α1A·α1B·α1D 수용체에 모두 작용)에서 나타나는 기립성 저혈압 등 심혈관계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고, α1A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α1A에만 주로 작용)하는 다른 약물과 비교할 때 전립선에 대한 선택성이 보다 우수하기 때문에 약효가 빠르다.

'트루패스'는 이같은 우수한 효과를 인정받아 미국 FDA로부터 승인을 받고 지난 4월 미국에서 출시된 바 있다.

이밖에도 '트루패스'는 기존 치료제에 비해 빠른 증상 개선 효과를 나타내 전립선비대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미국비뇨기과학회(AUA)의 공식 학회지인 <Journal of Urology>에 실린 임상 결과에 따르면 '트루패스'는 투여 초기 단계인 3~4일 만에 신속한 증상 개선 효과를 나타내는 등 기존 치료제에 비해 빠른 효과를 보였다.

이와 함께 배뇨증상 뿐만 아니라 저장증상 개선효과가 뛰어나 야간뇨 빈도를 낮춰주며, 전립선비대증의 증상이 심하거나 기존 약물로 효과를 보지 못하는 중증환자들에게도 효과적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김봉식 메디칼실장(내과전문의)는 "트루패스는 미국과 일본에서 실시된 임상시험 결과 현재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는 탐술로신제제와 동등한 안전성을 보이면서도 효과가 동등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증환자 뿐만 아니라 기존 약물로 효과를 나타내지 못하는 중증환자들에게도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외제약은 이번 '트루패스' 출시를 기점으로 비뇨기과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경쟁품목으로는 '하루날'(300억원 시장)·'자트랄'(150억원 시장)·'카두라'·'하이트린' 등이 있다.

최학배 중외제약 마케팅총괄본부장은 "이번에 출시된 '트루패스'를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피나스타', 2011년 출시 예정인 발기부전치료제 '아바나필'과 함께 비뇨기과 시장의 주력 품목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적극적인 마케팅활동을 통해 매년 20% 이상 고성장하고 있는 1000억원 규모의 배뇨장애치료제 시장에서 300억원 이상의 블록버스터 품목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루패스'의 보험약가는 380원으로 책정됐으며, 1일 2회 식후 복용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