醫爭鬪 투쟁 적극지지
醫爭鬪 투쟁 적극지지
  • 조명덕 기자 mdcho@kma.org
  • 승인 2000.03.02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쟁투의 투쟁전략과 관련, 인천시의사회의 설문조사 결과 대다수가 적극적인 찬성을 표명하고 집단휴진을 가장 효과적이고 합리적인 투쟁방법으로 제시했다.

인천시의사회 의쟁투가 `2·17 여의도대회'를 앞두고 624명의 회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0.9%가 전국적 동시 집회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65.5%가 3∼7일의 휴진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할 경우 55.5%가 2주이상, 29.7%는 1개월이상 `내핍생활로 충분히 견딜 각오'라고 밝혔다.

의약분업에 대해서는 53.7%의 응답자가 우리나라 국민정서에 맞지 않으므로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표명했으며 81.5%는 강제적으로 실시되는 정부의 의약분업에 반대한고 밝혀 정부의 일방적 의약분업 추진에 큰 불만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93.4%의 응답자가 7월1일 이전에 의약분업안이 반드시 수정·보완되도록 추진하고 만족치 않을 경우 의약분업을 전면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원외처방과 원내처방을 병행하는 일본식 임의분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醫協의 정관개정에 대해서는 59.7%가 개정을 원했으나 31.9%는 모르겠다고 응답해 상당수 회원들이 정관의 내용을 모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醫協 및 각시도의사회 회장 선출과 관련, 응답자의 62.9%가 직선제를 제시했으며 중앙파견 대의원 및 각구의사회 대의원 선출에도 59%가 직선제를 원한 반면 26%는 현행 제도유지를 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