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한봉전 수필집
[신간] 한봉전 수필집
  • 송성철 기자 songster@kma.org
  • 승인 2001.11.13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사문우회를 이끌며 의욕적으로 집필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한봉전 원장(부산 동구·한봉전내과)이 최근 세번째 수필집 '구름따라 오더니만 달따라 가버렸네'를 펴냈다.
한 원장은 머릿말을 통해 하루하루가 좋은 날이 되게 하라는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을 거울삼아 하루를 충실하게 살려고 노력하며 이 글을 썼다고 고백하고 있다.

이 책에 실린 수필은 저자가 틈나는대로 가다듬었던 글과 부산의사회지, 국제신문을 비롯 각종 매체에 게재했던 글을 모은 것이다.

저자는 이 수필집을 통해 아무 하는 일 없이 나이만 들어가는 듯한 상실감에 괴로워 하는 자신의 나약한 모습을 감추지 않고 보여주고 있다. 또한 다시 마음을 고쳐잡고 날마다 다시 태어나려는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계절따라 생각나는 것들 ▲살며 생각하며 ▲의창(醫窓) ▲해외 및 국내 견문기 등 총 4부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