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기증 활성화 위해 등록체제 바꿔야…
장기기증 활성화 위해 등록체제 바꿔야…
  • 편만섭 기자 pyunms@doctorsnews.co.kr
  • 승인 2011.12.06 15:5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기증 희망자 등록제'→'장기기증 거부의사 표시 등록제'로
강치영 장기기증협회장,한국 중심 아시아 장기이식체계 구축 제안

장기기증 문화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현행 '장기기증 희망자 등록체제'를 '장기기증 거부의사 표시 등록체제'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한국장기기증협회는 6일 서울프레스센터에서 '국내장기 및 인체조직기증 활성화방안에 관하여'란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날 강치영 한국장기기증협회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현재와 같은 장기기증 희망자 등록체제'만으로는  장기기증운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기 어렵다고 지적하고 스페인이나 프랑스와 같이 '장기기증 거부의사표시 등록체제'로 정책을 전환해 장기이식 대상 폭을 넓혀 나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이어 장기기증 네트워크의 세계화를 앞당기기 위해 장기기증체계가 중앙정부 중심에서 지역 정부와 시민사회· 기업· 의료기관· 국제기구 등이 공조하는 국제 거버넌스 형태로 발전해야 한다고 밝혔다.강 회장은 또 한국의 장기이식 수술 테크닉이 세계 최고인 점을 감안, 한국을 중심으로 중국과 일본·싱가폴이 힘을 합쳐 아시아 장기이식체계를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이밖에 ▲장기기증자 예우 및 유족 관리제도 도입 ▲뇌사 장기 기증자의 국가유공자 지정 및 추모공원 조성사업 ▲유가족 우선 장기수혜자 지정 부여 ▲장기 및 인체조직기증 활성화에 따른 교육 및 홍보 체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은 한국장기기증문제연구원이 주관하고 보건복지부· 한국인체조직기증지원본부가 후원했으며 유재중 국회보건복지위원이 기조연설을 했다.김순은  동의대 행정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 심포지엄은 강치영 회장의 주제 발표에 이어 ▲전태준  한국인체조직기증본부 상임이사 ▲김동섭  조선일보 보건전문기자 ▲ 김선근 한국불교학회장· 동국대 교수 ▲정영훈 보건복지부 생명윤리안전과장이 토론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