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애병원, 6·25 참전국 보은의 진료협약
성애병원, 6·25 참전국 보은의 진료협약
  • 이석영 기자 lsy@doctorsnews.co.kr
  • 승인 2013.12.13 17:4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아공 대사 초청 13일 협약식…우대·편의 제공키로
김석호 이사장 "참전국가 초청해 감사의 뜻 전할 것"

▲ 한국전쟁 참전국가인 남아공 대사가 성애병원과의 진료협약을 위해 병원을 방문했다. 병원 현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성애병원 김윤광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부터 남아공 대사, 김석호 이사장, 장석일 의료원장.
성애병원이 민주주의와 자유를 지키기 위해 6·25 한국전쟁에 참전한 국가와 국민을 예우하기 위한 진료협약 행사를 진행, 눈길을 끌고 있다.

성애병원은 13일 힐튼 안토니 데니스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관계자를 병원으로 초청, 진료협약을 체결하고 유엔 참전국 및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남아공은 6·25 한국전쟁 당시 42명을 파병, 이 가운데 34명이 전사하고, 8명이 포로가 되는 아픔을 겪었다.

지난 5일 서거한 고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을 기리는 묵념으로 막을 올린 협약식에서 김석호 성애병원 의료원장은 "6·25 한국전쟁 당시 유엔군의 이름으로 많은 국가가 참전해 자유를 지키다 값진 희생을 치렀다"며 "한국에 체류하고 있는 참전국 국민이 편리하게 진료를 받고, 우대를 받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진료협약 행사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성애병원 임직원 모두는 지금까지 잘 모르고 있던 6·25 참전국가로서 남아공에 대한 의미를 새롭게 하고, 남아공을 더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감사의 악수를 건넸다.

힐튼 안토니 데니스 남아공 대사는 "남아공 국민에게 진료편의를 제공키로 한 성애병원의 제안에 정부와 참전용사를 대신해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성애병원은 유엔 참전국과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와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앞으로 전투병을 파병했거나 의료 및 물자지원에 나선 국가 가운데 4∼5개국 대표를 초청, 감사의 뜻을 전하고 진료협약을 진행할 계획이다.

성애병원은 6·25 참전국과 국민을 예우하기 위한 민간외교 행사를 통해 은혜에 보답하고, 대한민국의 의료를 널리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6·25 한국전쟁이 발발해 국가의 명운이 경각에 달렸을 때 미국을 비롯한  54개국(전투병 파병 16개국·의무지원 6개국·물자지원 32개국)이 UN군의 깃발아래 참전, 한국을 구하는데 앞장섰다. 특히 16개국은 54만 5908명의 전투병을 파병했는데 이 중 5만 7933명이 전사하고, 48만 1155명이 부상을 당했다. 1047명은 실종됐으며, 5773명이 포로가 됐다.

한편, 성애병원은 정부로부터 몽골을 비롯한 외국인 근로자·결혼 이민자·노숙인 등을 위한 무료진료사업 인증기관으로 선정, 건강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소외계층을 위해 의료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6·25 한국전쟁 지원국가 현황

▲파병국(16개국)
미국(528,083/전사54,246)·영국(4,731/1,078)·터키(3,623/721)·오스트레일리아(1,583/339)·캐나다(1,557/312)·프랑스(1,289/262)·그리스(647/188)·콜롬비아(809/143)·태국(1,273/129)·에디오피아(657/121)·네덜란드(585/119)·필리핀(468/112)·벨기에(441/104)·남아프리카공화국(42/34)·뉴질랜드(103/23)·룩셈부르크(17/2)

▲의무지원국(6개국)
인도·덴마크·스웨덴·노르웨이·이탈리아·서독

▲물자지원국(32개국)
대만·도미니카공화국·레바논·리베리아·멕시코·모나코·미얀마·베네수엘라·베트남·브라질·사우디아라비아·스위스·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에콰도르·엘살바도르·오스트리아·온두라스·우루과이·이스라엘·이집트·인도네시아·일본·칠레·캄보디아·코스타리카·쿠바·파나마·파라과이·파키스탄·페루·아이티공화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