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빈 중앙의대 교수, ICMRI 2018 학술 발표상 수상
박성빈 중앙의대 교수, ICMRI 2018 학술 발표상 수상
  • 최원석 기자 cws07@doctorsnews.co.kr
  • 승인 2018.04.26 14:2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불임환자에서의 자기공명영상의 유용성' 연구 포스터 발표
박성빈 중앙의대 교수ⓒ의협신문
박성빈 중앙의대 교수ⓒ의협신문

박성빈 중앙의대 교수(중앙대병원 영상의학과)가 최근 열린 ICMRI 2018에서 '학술 발표상'을 수상했다.
 
대한자기공명의과학회 주최로 개최된 ICMRI 2018은 자기공명영상 여러 분야에서의 임상적용 뿐만 아니라 새로운 영상기법의 개발 등을 아우르는 국제학회다.

박성빈 교수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남성불임환자에서의 자기공명영상의 유용성(Usefulness of Testicular Volumes, Apparent Diffusion Coefficient, and Normalized Apparent Diffusion Coefficient Values on Magnetic Resonance Imaging in Evaluation of Infertile Men with Azoospermia)'을 주제로 연구 포스터를 발표해 학술 발표상(Best Poster Award)을 수상했다. 

박 교수의 이번 연구발표는 최근 많이 이용되고 있는 확산강조영상(Diffusion weighted imaging)을 남성불임환자에서 처음으로 적용한 연구로 원인을 제거하는 수술적 치료가 가능한 폐쇄성 무정자증과 정자를 이식하는 보조치료를 해야 하는 비폐쇄성 무정자증의 구별에 있어서 기존의 고환용적과 비견될만한 좋은 결과를 보고해 의미 있는 연구로 평가받아 이번 상을 수상하게 됐다. 

박성빈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확산강조영상을 포함한 자기공명영상이 추후 남성불임환자의 치료방침을 결정하는 중요한 검사방법이 될 가능성이 충분함을 보여줬다"고 연구의 의의를 전했다. 

한편 박성빈 교수는 중앙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아산병원·동국대일산병원·울산대병원·관동의대제일병원을 거쳐 현재 중앙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미국의 MD 앤더슨 암센터(MD Anderson Cancer Center)에서 연수를 마쳤으며 복부영상의학은 물론 비뇨생식기계 영상의학의 신장내과 및 비뇨기과 질환, 산부인과 질환 영상진단의 세부전문분야에서 특화된 진료와 이 분야 관련 학회에서 다양한 학술상을 수상해 그 연구업적을 인정받고 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