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시
응시
  • 유담 (CM병원 내분비내과·전 한림의대 교수)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3.06.02 09:2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시

녹색 칠판에 백묵으로 딱 제목만 꾹꾹 눌러 쓰시고 상고머리들을 향해 나직이 말씀하시곤 했다
 "뚫어지게 쳐다봐라, 뚫린다."

문득 내다본 병실 창밖
빌딩 틈새로 수액이 솟구쳐 나무 한 그루 새처럼 튀어 오른다
우듬지에 매달려 떠 있는 시선들
후두둑 소나기 비집고 배롱나무 꽃이파리 알몸으로 흩어진다
황황히 흉벽 뚫고 잘려나간 붉은 허파꽈리
꽃 피듯 낙엽 피고
잎맥 틈새로 모든 색깔 빨려들어
바람이 통째로 얼더니 눈이 숨 가쁘게 내리고
하얗게 우거진 눈보라
샤갈의 붉은 당나귀 눈망울을 싣고 온다

여독 녹아내리는 나른한 눈망울
반쪽의 허울만 남아 숨 가쁜 허파꽈리에 
둥둥 공기방울을 달아
둥둥 눈초리를 매달아

유담
유담

 

 

 

 

 

 

 

 

▶전 한림의대 교수/<문학청춘> 등단(2013)/한국의사시인회 초대회장/시집 <가라앉지 못한 말들> <두근거리는 지금>/산문집<늙은 오디세이아> 등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