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방적 의대증원 안돼" 의협, 대통령실 앞 밤샘 시위
"일방적 의대증원 안돼" 의협, 대통령실 앞 밤샘 시위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3.12.06 23:4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대위, 투쟁 행보 본격화...의협 천막농성·용산 릴레이 1인 시위
이필수 범대위원장 "포퓰리즘적 정책 추진...의정합의 이행하라"
최대집 투쟁위원장 삭발 '결의'..."의사 막 찍어내는 붕어빵 아냐"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이 6일 밤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 청책을 규탄하는 철야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를 위한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는 이날 의협회관 앞에서 철야 천막농성을 벌이는 동시에, 대통령실 인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밤샘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무분별한 의대정원 증원 반대를 외치며,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밤샘 릴레이 시위에 나섰다. '강경투쟁'을 표방하는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 체제로 전환한 이후 첫 공식 행보다. 

이필수 의협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첫 릴레이 시위자로 나섰고, 최대집 범대위 투쟁위원장은 삭발로 투쟁의 결의를 보였다. 

의협 범대위는 6일 밤 용산 의협 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투쟁행보의 시작을 대내외에 알렸다.

이필수 범대위원장은 "2020년 정부의 일방적인 의대증원 계획 발표로 인해 대한민국은 큰 혼란에 빠졌고 결국 정부와 의료계 모두에 깊은 상처를 남긴 채 9.4 의정합의로 마무리 된 바 있다"며 "9.4 의정합의는 정부와 국민과의 약속으로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대증원과 공공의대 신설의 문제는 코로나19 안정화 시점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원점에서 의협과 협의하며, 정부는 의대정원 통보 등 일방적 정책 추진을 강행하지 않는다'는 합의 내용을 다시 확인하면서다.

대한의사협회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를 위한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이필수, 사진 왼쪽)는 6일 용산 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투쟁행보의 시작을 대내외에 알렸다. 범대위는 이날 의협회관 앞에서 철야 천막농성을 벌이는 동시에, 대통령실 인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밤샘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 대한민국 의료붕괴 저지를 위한 범의료계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이필수, 사진 왼쪽)는 6일 용산 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투쟁행보의 시작을 대내외에 알렸다. 범대위는 이날 의협회관 앞에서 철야 천막농성을 벌이는 동시에, 대통령실 인근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밤샘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이 범대위원장은 "의대정원 증원의 문제는 해당 합의에 따라 의료현안협의체를 통해 의협과 논의와 합의해 결정해야 한다"면서 "당략이나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른 포퓰리즘적 정책추진은 대한민국 보건의료를 위기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범대위를 포함한 의료계는 정부의 일방적이고 불합리한 정책 추진에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총파업 전회원 찬반투표, 전국의사 촐궐기대회를 통해 4만 의사 회원과 2만 의대생들을 하나로 결집시켜 정부의 일방적인 의대증원 추진을 적극 저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대집 범대위 투쟁위원장은 삭발로서 강력한 투쟁 의지를 표명했다. 

최 투쟁위원장은 "언제까지 정부의 잘못된 의료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서 진료실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어야 할 의사들이 길거리에 나앉아 삭발을 해야 하느냐"며 "이는 모두 정부의 잘못된 의료정책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의사는 막 찍어낼 수 있는 붕어빵이 아니며, 의대증원의 문제는 어떤 이유로도 타협하거나 받아들일 수 없는 문제"라며 "무분별한 의대정원 증원은 부실 교육, 돌팔이 의사 양산으로 이어질 것이며 그로 인한 피해는 미래세대 국민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삭발하는 최대집 범대위 투쟁위원장.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삭발하는 최대집 범대위 투쟁위원장.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의협 범대위는 기자회견 직후 철야시위에 돌입했다. 의협회관 앞에서 천막농성을 진행하는 동시에,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밤샘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인다. 의료계 투쟁의 결의를 담아 의협과 대통령실 앞 두 곳에서 밤새 불을 밝힌다. 

대통실 앞 릴레이 1인 시위는 6일 밤 10시 30분부터 7일 오전 7시까지 이어진다. 

이필수 범대위원장을 시작으로 백현욱 범대위 홍보위원장, 최대집 범대위 투쟁위원장, 최운창 범대위 조직강화위원장, 좌훈정 범대위원, 오동호 의협 의무이사, 고영상 의협 대외협력이사, 안상준 의협 공보이사, 김충기 의협 정책이사, 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 변성윤 평택시의사회장, 박진규 의협 부회장, 김세헌 전 의협 감사, 김이연 범대위원 등이 시위자로 나선다.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대통령실 앞에서 철야 릴레이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의협 범대위. 사진 왼쪽부터 이필수 범대위원장. 최대집 범대위 투쟁위원장. 백현욱 범대위 홍보위원장. 최운창 범대위 조직위원장. [사진=김선경 기자]ⓒ의협신문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