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통일이 되면
신간 통일이 되면
  • 김영숙 기자 kimys@kma.org
  • 승인 2004.07.19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과의사로서는 드물게 지난 10년간 남북통일에 대한 연구에 천착해온 민성길 교수(연세의대 신경정신의학)가 남북통일의 정신사회적 제 문제를 종합하고, 통일이 되면 남북한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잘 사는 방안을 모색한 책.

저자는 "우리는 어떻게 다른가?"는 문제제기에서 출발하여, 남북한 간의 정신사회적 단절, 차이, 그리고 통일 과정에서 유발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능한 충격과 정신사회적 갈등 그리고 이를 해소하고 함께 잘 사는 방안까지 폭넓은 논의를 펼친다. 연구 방법으로 갈등에 대한 정신분석 이론 등 임상정신의학적 방법 그리고 치료결과의 평가인 삶의 질에 관한 방법 등을 적용했다.

정신과학자 답게 분단을 병으로 보고 이를 치유하는 방안으로 통일문제에 접근하고 있다. 탈북자들의 남한 사회적응, 독일 통일 등 구공산권 국가의 자유화·개방화·민주화에 따른 변화와 사람들의 적응 상황, 남한사회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적응, 미국에 이주한 한국인의 적응 등에 대한 연구 등을 종합했다.

이 책은 통일에 대한 정치적·군사적·외교적·경제적 연구 등은 상당히 진전되고 있은데 비해 사회적, 문화적, 특히 정신사회적 연구가 귀한 가운데 나와 특히 눈길을 끈다.이전의 통일관련 저서에서 저자는 궁극적 통일은 '사람의 통일'임을 일관되게 설파해왔으며, 이 책 역시 이를 밑바탕에 두고 통일이 됐을 때 남북한 사이의 사회적, 문화적, 정신적 단절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