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연 교수 아태 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김호연 교수 아태 류마티스학회 회장 취임
  • 이석영 기자 lsy@kma.org
  • 승인 2008.10.16 15:5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호연 가톨릭의대 교수...한국인 최초

김호연 가톨릭의대 교수(강남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는 최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제13차 아시아태평양류마티스학회(Asian-Pacific League against Rheumatism, APLAR)에서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아시아태평양류마티스학회의 회장에 취임했다.

임기는 2010년까지 2년. 김교수는 앞으로 호주·일본·중국을 비롯해 동남·서남아시아·인도·중동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의 류마티스 질환에 대한 학술활동지원, 연수교육사업, 진료활동 등을 기획하게 된다.

김 교수는 취임사에서 기존 APLAR를 뛰어 넘는다는 의미로 'New APLAR'를 선언하고, APLAR congress 학술활동의 수준을 미국과 유럽의 류마티스학회 수준 이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새로운 운영체계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교수는 1999년 대한면역학회회장, 2006년 대한류마티스학회이사장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