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 '집'은 어떤 의미입니까?"
"당신에게 '집'은 어떤 의미입니까?"
  • 윤세호 기자 seho3@doctorsnews.co.kr
  • 승인 2011.06.03 10:1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을 재발견하는 연극 '1동 28번지, 차숙이네'

 
19일까지 서울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1동 28번지, 차숙이네' 연극공연이 열린다. 이 연극은 '집'을 주인공으로 하는 연극이다. 너무나 친숙해 무심히 보았던 삶의 필수 공간이자 도구인 집에 대해 새로운 의미와 시선을 부여한다. 이 연극에는 화려한 기교나 무대연출, 드라마틱한 사건은 없다. 삼남매를 둔 60대 엄마 이차숙의 집이 지어지는 과정을 담담하게 무대에서 풀어갈 뿐이다. 하지만 물 흘러가 듯 덤덤한 이 연극에는 그 어떤 작품에서도 볼 수 없는 단단한 감동이 있다.

옛 집을 허물고 새 집을 건축하는 그 과정에서 관객들은 집에 대한 서로 다른 의견들, 집을 짓는 사람들의 땀, 집의 진화와 함께한 인류 역사의 지혜를 넘나든다. 집을 통해 삶의 필수공간이자 필요공간인 '집'을 바라보며 가치가 아닌 과정을 보여준다. 행정사무용 도장범벅의 종잇조각의 가치가 아닌, 땀으로 쌓아 올린 흙으로 구성된 집을 짓는 과정을 그대로 보여주며 숨은 인류 지혜의 역사와 그 공간에서 삶을 지속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대체로 드라마의 극적 긴장은 인간 갈등의 극한이나 존재 욕망의 끝 지점에서 보여 진다. 그러나 현실의 삶은 극적 순간보다 생활을 지속하기 위한 노력과 수고의 시간으로 더 많이 채워져 있다. 이 연극이 집을 바라보고 집이라는 도구의 역사에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완성된 집이 가져다주는 가치의 희열보다 집에 얽힌 사람들의 사연과 노고가 묻어있는 과정에 주목하며, 인간 존재의 한 켠을 바라보는 것이다.

실제로 관객들은 무대에서 집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지켜보며 집에 얽힌 사람들의 사연과 노고 속에서 인간 존재에 대한 의미 있는 시선을 갖게 된다. 그리고 이 연극이 묻는 질문과 마주하게 될 것이다. "당신에게 집은 어떤 의미입니까?"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