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7 16:01 (수)
전공의-의대생 “의협과 별도 노선 간다” 선 그어

전공의-의대생 “의협과 별도 노선 간다” 선 그어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07 20:29
  • 댓글 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단 대전협회장 "단체행동 주축, 이번에도 전공의·의대생"
"의협 따라가지 않는다…후배 의대생 압박하지 않도록 유의"

ⓒ의협신문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7일 향후 의대정원 관련 대응 방향성을 밝혔다. 의대생 후배들과는 긴밀히 공조하되, 대한의사협회와는 거리를 두겠다는 것이다.

박단 대전협회장은 “행동을 한다면 (2020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주축은 전적으로 전공의와 의대생이 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지난 2020년 의료계 단체행동에서 개원의를 중심으로 한 의협의 참여율이 저조했다는 점, 이필수 의협회장의 사퇴 등 현재 의협 내부가 혼란스럽다는 점을 짚은 박단 회장은 “추후 의협 입장이 어떻든 따라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후에 실무적인 부분에서 협상에 도움이 된다면 의협과 상의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의대생들과는 긴밀히 공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하며, 선배 전공의로서 후배 의대생들이 압박감을 갖지 않도록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와 많은 내용을 공유하고 있으며, 후배들이 협조적으로 잘 따라오고 있다고도 말했다. 

박단 대전협회장은 “우리는 선배로서 학생들의 앞에서 후배들을 보호해 줘야 한다. 의대협에도 이 점은 확실히 해두고 있다”면서 “후배들을 등 떠밀지 말자. 일부 회원들이 후배들을 압박하지 않도록, 학생들이 부담을 갖지 않고 따라올 수 있도록 각 병원에서도 잘 챙겨 달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