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수 의협회장 사의 표명 "회원 비판 겸허히 수용"
이필수 의협회장 사의 표명 "회원 비판 겸허히 수용"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06 16:35
  • 댓글 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정부 발표 직후 대회원 서신문 내어 입장 밝혀
"무겁고 참담한 마음...모든 권한·역할 내려놓겠다"
의협, 비대위 체제로 전환될 듯...임총 조속히 개최
ⓒ의협신문
이필수 의협회장 ⓒ의협신문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정부가 2000명 규모의 의대정원 증원 계획을 확정, 발표한 직후다.

이 회장은 6일 오후 <대한의사협회 회원 여러분께 올리는 글>이라는 제하의 대회원 서신문을 통해 "작금의 모든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동안 제게 맡겨주신 대한의사협회 회장으로서의 모든 권한과 역할을 이제는 내려놓고자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회장은 "저는 3년 전 회원 여러분들의 분에 넘치는 응원과 지지를 받으며 14만 회원을 대표하는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취임했다"며 "당시 선거를 통해 저를 당선시켜 주신 그 의미를 충분히 이해했으며, 또한 잠시 위임해 주신 그 위치에서 제가 해야 하는 막중한 역할과 임무에 대해서도 무겁게 받아들였기 때문에 그동안 회원 여러분들께 다짐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오늘 저는 여러분들이 아낌없이 보내주신 신뢰와 성원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과 심려를 끼치는 안타까운 상황에 직면하고야 말았다"고 밝힌 이 회장은 "무겁고 참담한 마음으로 회원 여러분들의 우려와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자 한다. 회장으로서 모든 권한과 역할을 내려놓고자 한다"는 뜻을 전했다.

이필수 회장의 사퇴로, 의협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본격 전환될 전망이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 발표를 강행할 경우, 대한의사협회 제41대 집행부는 총사퇴할 것이며 즉각적인 임시대의원총회 소집 및 비대위 구성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한의사협회 회원 여러분께 올리는 글>

저는 3년 전 회원 여러분들의 분에 넘치는 응원과 지지를 받으며 14만 회원을 대표하는 대한의사협회 회장에 취임하였습니다.

당시 여러분들이 선거를 통해 저를 당선시켜 주신 그 의미를 충분히 이해했으며, 또한 잠시 위임해 주신 그 위치에서 제가 해야 하는 막중한 역할과 임무에 대해서도 무겁게 받아들였기 때문에 그동안 회원 여러분들께 다짐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왔습니다.

하지만 오늘 저는 여러분들이 아낌없이 보내주신 신뢰와 성원에 부응하지 못하고 실망과 심려를 끼치는 안타까운 상황에 직면하고야 말았습니다. 따라서 무겁고 참담한 마음으로 회원 여러분들의 우려와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자 합니다.

작금의 모든 사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그동안 제게 맡겨주신 대한의사협회 회장으로서의 모든 권한과 역할을 이제는 내려놓고자 합니다. 그동안 저와 함께 뜻과 마음을 모아주셨던 대한의사협회 회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대한의사협회 제41대 회장 이필수 올림.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