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7 15:06 (수)
의협 압수수색 강행, 시도의사회장들 "정부 인권탄압 분노"

의협 압수수색 강행, 시도의사회장들 "정부 인권탄압 분노"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4.03.01 21:37
  • 댓글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1일 긴급 성명서 통해 입장발표
"사회주의·독재국가에서나 가능할 일, 대한민국에서 벌어져"

ⓒ의협신문
ⓒ의협신문

경찰이 대한의사협회 지도부와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서울특별시의사회와 강원도의사회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선데 대해, 전국 시도의사회장단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1일 성명을 내어 "정부는 의사를 국민으로 보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범죄자로 몰고 있다"며 "공공의 이익을 위해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사회주의 사회나 독재국가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이, 자유와 공정과 상식을 앞세우는 현재의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이들은 "정부의 자유와 인권 탄압에 강력히 분노한다"며 "16개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와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자유와 인권 탄압에 분노한다.

오늘 경찰은 의협 지도부 인사들의 자택과 의협 비대위,서울,강원도의사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사유는 업무개시명령 위반,형법상 업무방해,교사·방조 등의 혐의라고 한다.

정부는 의사를 국민으로 보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범죄자로 몰고 있다. 국민과의 약속인 9.4 의정합의를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각종 명령과 압수수색 등으로 국민을 겁박하고 있다.

압수수색은 단순 정보 수집이나 단서를 찾기 위한 목적에서 진행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범죄와의 관련성이 있는 것에 더하여 압수수색을 진행하지 않으면 수사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울 정도의 중대성이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지금처럼 범죄자로 단정해 놓고 퍼즐 맞추기나 겁박용으로 해서는 더더욱 안된다.

자유민주주의국가에서 어떠한 명분도 개인의 자유를 침해할 수 없다. 그러나 정부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는 개인의 직업선택의 자유를 박탈할 수 있다고 서슴없이 말하고 있다.

공공의 이익을 위해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사회주의 사회나 독재국가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이, 자유와 공정과 상식을 앞세우는 현재의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이에 우리16개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정부의 자유와 인권 탄압에 강력히 분노하며,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와 끝까지 함께 할 것임을 천명한다.

2024. 3. 1.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