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대, '이종욱펠로우십' 통해 감염병 전문가 11명 배출
연세의대, '이종욱펠로우십' 통해 감염병 전문가 11명 배출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5.09 09:5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연수 마무리...연수 만족도·역량성취도 평가 모두 '매우 우수'
올 하반기 국제 보건안보 컨퍼런스·2차 연수·현지평가 계획 중
ⓒ의협신문
지난 2월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종욱 펠로우십 프로그램 감염병대응 전문가과정 입교식 모습. 두달 간의 교육을 통해 탄자니아, 우간다 등 4개국 보건부 공무원 11명을 감염병 전문가로 육성했다. ⓒ의협신문

연세의대 환경의생물학교실·열대의학연구소(용태순 주임교수)는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 '이종욱펠로우십 프로그램 감염병 전문가과정(정책·역학)' 1차 연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9일 밝혔다.

연세의대는 지난 2월부터 약 두 달간 감염병대응 정책과 역학·통계 교육을 통해 탄자니아, 우간다, 라오스, 캄보디아 등 4개국 보건부 공무원 11명을 감염병 전문가로 키워냈다.

연수를 마친 후 진행한 설문 조사에서 연수 만족도는 99.5점으로 나왔다. 또 연수 전 63.0점이었던 감염병대응 역량성취도는 연수 후 96.8점으로 상승했다. 감염병대응 전략에 대한 이해도가 그만큼 높아졌다는 의미다.

이번 연수는 한국의 감염병대응 경험과 현황, 코로나19와 신종감염병 대응 전략, 감염병 긴급대응 국제협력 사례 등 30여 개의 수업으로 구성됐다. 서울시 감염병연구센터, 보건소, 질병 관리청 등 한국의 의료 정책이 펼쳐지는 현장도 방문해 감염병 대응능력 향상을 극대화했다.

연수생들은 교육을 담당했던 연세의대 교수진과 상시 연락망을 구축해 앞으로도 멘토-멘티 관계를 이어나가며 지속적인 감염병대응 능력을 함양할 수 있다.

연세의대는 올 하반기 연수생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연이어 준비 중이다. 오는 6월 1·2차 연수생들을 대상으로 국제 보건안보 컨퍼런스를 열어 선진국의 감염병대응협력 체계를 심도있게 소개한다. 이어 7월에는 이종욱 펠로우십 2차 연수 진행을 앞두고 있다. 차기 과정에는 에티오피아, 가나, 베트남, 몽골 등 의료 취약국 8개국의 보건 전문가 22명이 참가한다.  또 교수진들이 연수생들의 국가를 직접 방문해 배운 내용을 잘 적용하고 있는지 현지평가를 겸한 추가 교육을 9월 시행한다.

용태순 주임교수는 "1차 연수에서 연수생들의 만족도가 높았고, 역량도 큰 폭으로 향상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연수생들과 지속적인 멘토-멘티 관계를 유지하고, 2차 연수도 잘 준비해서 의료 취약국의 감염병대응 능력 향상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종욱 펠로우십'은 개발도상국 의료인력 양성에 대한 고 이종욱 WHO 사무총장의 뜻을 이어받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이 국내 유수 병원에 위탁하는 보건의료인력 초청 연수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