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0 20:18 (목)
서울대병원장 "교수 집단휴진 결정 '허가하지 않겠다'"

서울대병원장 "교수 집단휴진 결정 '허가하지 않겠다'"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4.06.07 18:0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태 병원장 "수련환경 개선 추진·복귀 전공의 안전 책임진 것"
서울의대 교수 비대위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 중단·의료 정상화 조치" 요구

김영태 서울대학교병원장. ⓒ의협신문
김영태 서울대학교병원장. ⓒ의협신문

김영태 서울대학교병원장이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의 무기한 진료 중단 결정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집단휴진은 허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7일 밝혔다.

앞서 서울의대 교수 비대위는 지난 6일 "지난 100여일 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정부의 정책과 행정명령의 부당함을 부르짖어 왔지만 정부는 의사라는 이유 만으로, 개인의 자유를 박탈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말하며 강제 노동을 거부한 젊은이들을 범법자로 취급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모든 전공의에 대해 내린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완전히 취소하고, 정부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로 현 사태가 악화된 데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6월 17일부터 전면 휴진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수 비대위는 "중환자실과 응급실 등의 필수진료는 이전보다 더 강화하여 유지할 것"이라며 "정부가 이제라도 국민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를 중단하고, 이번 의료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휴진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교수 비대위의 전면 휴진 결정과 관련, 김영태 병원장은 "이러한 형태의 투쟁은 국민과 의료계와의 반목을 심화시키고 우리가 원하는 진정한 의료에서 멀어지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면서 "교수들께서 전공의들이 원하는 의료정책을 결정할 기구 설치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고, 운영에 참여해 우리나라 의료가 세계 최고의 시스템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전공의 수련 혁신 과제를 심도있게 추진하고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도 빠르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힌 김영태 병원장은 "병원장으로서 전공의에게 일체의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복귀 전공의의 안전은 제가 책임지겠으니 교수께서는 집단 휴진에 대한 결정을 거두어 달라"고 부탁했다.

아울러 "앞으로 전공의 수련 혁신 과제를 심도있게 추진하고,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도 빠르게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