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4-17 16:01 (수)
경남의사회 "의료말살 패키지·의대정원 증원 결사반대"

경남의사회 "의료말살 패키지·의대정원 증원 결사반대"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4.02.23 15:17
  • 댓글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정원 증원 및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저지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

[사진제공=경상남도의사회] ⓒ의협신문
경상남도의사회가 22일 저녁 정우상가(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앞에서 회원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정부의 일방적인 의대정원 증원을 규탄하는 전국 동시 궐기대회를 열었다. [사진제공=경상남도의사회] ⓒ의협신문

경상남도의사회가 22일 저녁 정우상가(창원시 성산구 용호동) 앞에서 회원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정부의 일방적인 의대정원 증원을 규탄하는 전국 동시 궐기대회를 열었다.

지난 15일 국민의힘 경남도당 앞에서 개최한 '정부의 일방적인 의대정원 증원과 의료말살 패키지 강행을 저지 규탄대회'에 이어 두 번째 전국 동시다발 지역 궐기대회이다.

이날 집회는 김민관 경상남도의사회 부회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한 가운데 최성근 회장의 대회사, 마상혁 공공의료 대책위원장, 최회석 전 창원시 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의 연대사, 권민석 경남의사회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 낭독, 의사 가운 벗어 내려놓기 퍼포먼스, 구호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최성근 회장은 "정부가 발표한 2000명 의사 증원을 포함한 필수의료 패키지 정책은 대한민국 필수의료와 지방 의료 붕괴를 촉진 시키며 대한민국 의료체계의 근간을 흔들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지난 10년간 의사 숫자가 3만여명이 증가했지만, 그전에도 없던 필수의료와 지역의료의 문제는 더욱 심각해졌으며, 이 말은 곧 의사가 늘어난다고 이러한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는다"라고 짚었다.

최성근 회장은 "근본적 이유인 필수의료의 저수가와 과도한 민·형사 소송이 개선되지 않으면 단순히 숫자만 늘린다고 해서 절대로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는 당연한 기본권 행사를 업무개시명령 위반으로 처벌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는데 유신독재나 군사독재와 다를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경상남도의사회] ⓒ의협신문
[사진제공=경상남도의사회] ⓒ의협신문

대회사 후 마상혁 경상남도의사회 공공의료대책위원장, 최회석 전 창원시 소아청소년과의사회장은 연대사를 통해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언급하면서 현 상황에 대해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뒤돌아보고 다시 고민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권민석 경남의사회원은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낭독하며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저렴하면서도 최고 수준의 의료를 이용할 수 있는 대한민국에서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가르려 하고 있다"고 도민들에게 호소했다.

그러면서 "모든 지표에서 세계 최고 수준임을 증명했지만, 정부의 무능한 정책으로 의료환경을 파탄내고 말살하는 결과가 나타날 것이 너무나 뻔하다"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의 억압에 당당히 맞설 것"임을 분명히 했다.

궐기대회 마지막에는 의사 가운을 탈의하고 바닥에 내려놓는 퍼포먼스를 통해 정부의 억압과 통제로 인해 의사들이 가운을 벗어버릴 수밖에 없는 상황을 표현했으며, 의대정원 증원 정책 저지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