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천년을살다
신간 천년을살다
  • 송성철 기자 songster@kma.org
  • 승인 2002.08.05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동구 범일동에서 국제X선과의원을 개원하고 있는 김래준(73) 원장이 방사선과 의사로서의 애환과 고난과 격동의 개인사를 정리한 '천년을 살다'를 펴냈다.

김 원장은 "개인적으로 큰 사업을 한 것도 아니고, 사회적으로 모범 될 만한 공적이 있는 인물도 아니며, 더구나 의사로서도 고귀한 인명과 직결된 인술을 베풀지도 못한 주제에 이런 자질구레한 글을 남에게 읽히는 것은 쑥스럽고 분수에 맞지 않는 일"이라며 겸손한 인사말을 썼다.

"사람은 젊었을 때는 꿈과 희망을 먹고살다, 한창때가 되면 고달픈 현실을 먹고 살고, 늙으면 지난 세월의 추억을 먹고 살다가 죽을 때는 단 하나 이름 석자를 남기고 빈손으로 간다"는 글을 실감하며 산다는 김 원장은 "천년을 다하는 날까지 예나 다름없이 평범하게 살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본문 중에는 '의사회를 위하여의료 민주화를 위한 苦言 三題'가 눈에 띤다. 1986년 전두환 군사독재 정부하에 부산의사회지 9월호를 통해 소개된 이 글에서 이 원장은 의사단체의 정치세력화, 의사협회로의 명칭 변경, 회장 직선제, 의사 집단의 의식화 등 의료계의 변혁을 주창했다. 16년이 지난 현재 이 원장의 고언이 상당 부분 실현되고 있다. 놀라운 혜안이 아닐 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