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14 16:12 (일)
GC녹십자, 혈액제제 '알리글로' 미국 첫 진출

GC녹십자, 혈액제제 '알리글로' 미국 첫 진출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4.07.08 16:1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PBM·전문약국·유통사 계약 확대…16조원 미국시장 공략

GC녹십자가 생산하는 면역글로불린 혈액제재 '알리글로(ALYGLO)'가 미국으로 진출한다. 알리글로는 지난해 말 미국식품의약국(FDA)의 품목허가를 획득하고, 처방집(Formulary) 등재를 위해 미국 내 대형 처방급여관리업체(Pharmacy Benefit Manager, PBM) 계약과 전문 약국(Specialty Pharmacy)을 확보했다.
GC녹십자가 생산하는 면역글로불린 혈액제재 '알리글로(ALYGLO)'가 미국으로 진출한다. 알리글로는 지난해 말 미국식품의약국(FDA)의 품목허가를 획득하고, 처방집(Formulary) 등재를 위해 미국 내 대형 처방급여관리업체(Pharmacy Benefit Manager, PBM) 계약과 전문 약국(Specialty Pharmacy)을 확보했다.

GC녹십자의 혈액제제 '알리글로(ALYGLO)'가 미국 진출에 나섰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알리글로(ALYGLO)'는 지난해 말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품목허가를 획득하고, 미국 법인(GC Biopharma USA, Inc.)을 중심으로 처방집(Formulary) 등재를 위해 미국 내 대형 처방급여관리업체(Pharmacy Benefit Manager, PBM) 계약과 전문 약국(Specialty Pharmacy)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PBM은 미국에서 의료보험사·고용주·정부 프로그램과 계약을 통해 처방의약품 구매와 배급을 관리하는 조직. 비용을 관리하고, 환자들에게 처방약을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방법을 찾는 역할을 맡고 있다. 
 
선적을 완료한 물량은 미국 내 물류창고·유통업체를 거쳐 전문 약국에 전달, 이달 중순부터 실질적인 처방이 가능할 전망이다.

알리글로는 정맥투여용 면역글로불린 혈액제제로 선천성 면역 결핍증으로 불리는 일차 면역결핍증(Primary Humoral Immunodeficiency)에 사용한다.

GC녹십자는 PBM·전문약국·유통사 등과의 추가 계약을 통해 미국시장 진출 채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미국 면역글로불린 시장은 약 16조원(116억 달러) 규모에 달한다. 지난 10년간(2013∼2023년) 연 평균 10.9%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GC녹십자는 올해 미국 진출을 통해 5천만 달러 매출을 달성하고, 매년 50% 매출 성장을 통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