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간협 회장에 김의숙 씨
새 간협 회장에 김의숙 씨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02.02.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년만에 치러진 간호협회장 경선에서 김의숙 후보가 신임 간호협회장에 당선됐다.

신임 김의숙 회장은 19일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69회 대한간호협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당초 열세일 것이란 예상을 깨고 기호 1번 김문실 후보를 13표차로 제치는 이변을 연출했다.

김 신임회장은 당선 이후 “선거준비 과정을 통해 간호계의 여러 사람들과 만날 수 있어 무척 즐거웠다”며 “향후 간호계의 단합을 위해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 신임회장은 1988년 이후 간호협회내 경력이 전무하다는 핸디캡을 극복하고 대의원들에게 간호협회도 이제 변해야 한다는 신념을 꾸준히 전파한 선거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간호협회의 한 관계자는 “이번 경선으로 협회내 제1부회장이 단독 출마해 간호협회장이 되는 그동안의 관례가 깨졌다”고 밝히고 “관례를 깨고 당선된 만큼 많은 일반회원들은 참신한 간호협회 운영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임 김 회장은 선거공약으로 ▲회원 서비스센터 개설 ▲전문간호사 법적 제도화 ▲협회 의사결정 과정의 일반회원 참여 확대 등을 발표하고 투명한 회무운영을 약속했다.

한편 대한간호협회는 2002년 예산을 전년대비 3.49%가 오른 48억 2,624만원으로 확정하고 ▲중앙회 기능강화 ▲정보통신체계 구축 ▲전문적 간호사 위상 제고 등을 사업계획으로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